Los Angeles

Clear
66.6°

2018.09.22(SAT)

Follow Us

이명박 대통령 방미 성과 소개, 총영사관 개천절 행사 개최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1/11/2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11/21 15:49

한국전 참전용사 등 300여명 참석

18일 시카고유니온리그클럽에서 열린 개천절행사에서 허철 총영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8일 시카고유니온리그클럽에서 열린 개천절행사에서 허철 총영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다운타운에서 개천절 기념식이 열려 한국전 참전용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 60주년과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성과, 한미FTA의 영향, 한식 세계화를 주제로 했다.

18일 다운타운의 시카고유니온리그클럽에서는 열린 개천절 행사는 당초 10월3일에 열릴 계획이었으나 이명박 대통령의 시카고 방문으로 인해 연기된 바 있다. 작년에도 한국전 발발 60주년 행사로 개최되지 않아 올해가 3년만에 처음 열린 개천절 행사가 된 셈이다. 개천절 행사는 시카고 총영사관이 2년에 한번씩 개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시카고 지역 한인단체 대표들과 외교단, 김영배 연방판사, 댄 루터포드 주재무관 등아 참석했다. 팻 퀸 일리노이 주지사와 램 이매뉴엘 시카고 시장, 리사 매디간 주검찰총장은 축사를 보내왔다.

허철 총영사는 이 자리에서 “올해 개천절 행사는 한국전 60주년 기념기간에 열리는 것을 감안해 참전용사들을 많이 초청했다. 또 지난달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성과를 설명하고 한미FTA의 영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며 “아울러 참석한 외국인들을 위해 한식을 마련해 전통음식을 알리는 기회로 삼았다”고 말했다. 행사장에서는 비빔밥 등 9가지의 한식과 4가지의 전통주가 참석자들에게 제공됐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