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최경주 선행상 ‘찰리 발렛상’ 받는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06 16:41

GWAA, 사회봉사-기부활동 등 평가 선정
우즈-니클라우스-엘스-오초아 등도 수상

PGA(미프로골프)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경주(사진)가 미국 골프 전문기자들이 뽑은 선행상을 받는다.

미골프기자협회(Golf Writers Association of America·이하 GWAA)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경주를 2013년 ‘찰리 발렛상’(Charlie Bartlett Award)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GWAA 초대 사무총장을 지낸 찰리 발렛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이 상은 매년 사회봉사와 기부 활동을 활발히 한 PGA, LPGA 선수에게 돌아간다.

최경주 이전에는 타이거 우즈(2007년)와 어니 엘스(2010년), 로레나 오초아(2011년), 잭 니클라우스(2009년), 그렉 노만(2008년) 등 최고 인기 스타들이 받은 바 있다.

GWAA는 2000년 PGA에 데뷔한 최경주가 자신의 통산 세번째 PGA 우승이었던 2005년 크라이슬러 클래식 직후 9만달러를 대회가 열렸던 그린스보로한인장로교회에 기증한 후 매년 기부금을 납부해 왔다고 밝혔다. 최경주는 2009년 허리케인 피해주민들에게 사용해 달라며 9만달러, 2011년 플레이어스대회 우승 후에는 20만달러를 토네이도 피해자에게 기부한 바 있다. 아울러 2011년 일본 쓰나미 재해 때도 10만달러를 쾌척한 바 있다. 또 최경주 재단을 통해 한국 청소년 골프 꿈나무들과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도 계속하고 있다.

최경주는 “나를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그들이 아니었다면 남을 도울 수 있는 현재의 위치까지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며 “많은 업적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내가 한 일이 인정받아 기쁘다. 이런 상은 PGA 경력 13년차인 나에게 처음이다. 골프 성적으로 받은 것이 아니라 기부행위로 상을 받은 것이 더욱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최경주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매스터스 대회 기간 중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열리는 GWAA 연례만찬 때 올해의 선수상 로이 매킬로이(남), 스테이시 루이스(여) 등과 함께 수상할 예정이다.

한편 GWAA는 860명의 미 골프전문기자들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으며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에도 관여하고 있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