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아르고' 아카데미 작품상 등 3관왕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25 16:54

리안 감독, 두번째 감독상..'라이프 오브 파이' 4관왕
대니얼 데이 루이스 3번째 남우주연상..최다 기록

벤 애플렉 감독의 '아르고'가 아카데미 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르고'는 24일 저녁(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편집상, 각색상 등 3관왕을 휩쓸었다.

스타 배우 출신인 벤 애플렉은 세 번째 연출작으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아 할리우드에서 감독으로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 영화는 지난달 골든글로브를 비롯해 미국 감독조합상, 배우조합상, 영국 아카데미상 등 영미권 주요 시상식의 작품상을 휩쓸었다.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은 3D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로 '링컨'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을 제치고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리안 감독은 2006년 '브로크백 마운틴'으로 아카데미에서 첫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았다.

'라이프 오브 파이'는 이에 더해 촬영상, 음악상, 시각효과상 등 4관왕에 올랐다.

최다 부문인 12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기대를 모은 '링컨'은 링컨을 열연한 대니얼 데이 루이스가 남우주연상을 받고 미술상을 더해 2관왕에 그쳤다.

대니얼 데이 루이스는 1990년('나의 왼발'), 2008년('데어 윌 비 블러드')에 이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세 번째로 가져가 이 부문 최다 수상 기록을 남겼다. 이전까지 아카데미에서 가장 많은 상을 받은 남자 배우인 잭 니컬슨(남우주연상 2회, 남우조연상 1회 수상)을 뛰어넘었다.

각본상은 '장고: 분노의 추적자'를 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받았다. 또 이 영화에 출연한 크리스토퍼 왈츠는 남우조연상을 가져갔다.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은 '판틴' 역의 앤 해서웨이가 여우조연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분장상, 음향상 등 3관왕을 했다.

앤 해서웨이는 '링컨'의 샐리 필드,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재키 위버, '세션: 이 남자가 사랑하는 법'의 헬렌 헌트, '더 마스터'의 에이미 애덤스 등 쟁쟁한 여배우들을 물리치고 상을 거머쥐었다. 해서웨이는 지난달 골든글로브 여우조연상, 미국 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에 이어 아카데미까지 미국의 주요 영화 시상식을 모두 휩쓸었다.

여우주연상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제니퍼 로런스가 가져갔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86세의 에마뉘엘 리바('아무르')와 9세의 쿠반자네 월리스('비스트')가 각각 최고령, 최연소 후보로 올랐으나, 상은 결국 만 22세의 젊고 당찬 여배우 제니퍼 로런스에게 돌아갔다.

외국어영화상은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미하엘 하네케 감독의 '아무르'가 받았다.

장편 다큐멘터리상은 말릭 벤젤룰 감독의 '서칭 포 슈가맨'이, 장편 애니메이션상은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의 '메리다와 마법의 숲'이 받았다.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는 디즈니에서 일하는 한국인 이민규 감독이 '아담과 개'로 후보에 올라 한국인 최초 수상이 기대됐으나 아쉽게 불발됐다.

이날 시상식의 맨 마지막에는 작품상 시상자로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가 화상 출연해 관심이 쏠렸다. 미셸 오바마는 백악관에서 작품상 수상작인 '아르고'를 호명했고, 이 영상이 실시간으로 전해져 색다른 무대를 연출했다.

시상식 사회자로는 '19곰 테드'의 감독이자 배우, 코미디언, 성우로 유명한 세스 맥팔레인이 나서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해까지 코닥극장으로 불린 시상식장이 최근 '돌비극장'으로 바뀌면서 올해 시상식은 '영화 속 음악'이란 테마로 음악 공연이 풍성하게 꾸며졌다.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의 휴 잭맨과 앤 해서웨이, 러셀 크로 등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원 데이 모어'를 열창했고, '007 스카이폴'의 주제곡으로 주제가상을 받은 아델 역시 축하 공연으로 무대를 달궜다. 또 '007' 시리즈 50주년을 기념하는 회고 무대도 마련됐다.

다음은 수상자(작) 목록

▲작품상= '아르고'

▲감독상= 리안 감독('라이프 오브 파이')

▲남우주연상= 대니얼 데이 루이스('링컨')

▲여우주연상= 제니퍼 로런스('실버라이닝 플레이북')

▲각본상= 쿠엔틴 타란티노('장고: 분노의 추적자')

▲여우조연상= 앤 해서웨이('레미제라블')

▲남우조연상= 크리스토프 왈츠('장고: 분노의 추적자')

▲외국어영화상= '아무르'

▲촬영상= '라이프 오브 파이'

▲편집상= '아르고'

▲각색상= '아르고'

▲미술상= '링컨'

▲음악상= '라이프 오브 파이'

▲주제가상= '007 스카이폴'(아델)

▲시각효과상= '라이프 오브 파이'

▲의상상= '안나 카레니나'

▲분장상= '레미제라블'

▲음향상= '레미제라블'

▲음향편집상= '제로 다크 서티' '스카이폴'

▲장편 다큐멘터리상= '서칭 포 슈가맨'

▲장편 애니메이션상= '메리다와 마법의 숲'

▲단편 애니메이션상= '페이퍼맨'

▲단편 영화작품상= '커퓨'

▲단편 다큐멘터리상= '이노센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