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7°

2018.09.23(SUN)

Follow Us

새 교황 아르헨티나 베르골리오 추기경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13 17:03

교황명 프란체스코 1세…1,282년만에 비유럽권 교황

<br>13일(현지시간) 선출된 새 교황 프란체스코 1세가 성 베드로 성당 발코니에 나와 기다리고 있던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br>


13일(현지시간) 선출된 새 교황 프란체스코 1세가 성 베드로 성당 발코니에 나와 기다리고 있던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추기경이 13일(현지시간) 베네딕토 16세의 뒤를 이을 제 266대 교황에 선출됐다.

비유럽권에서 교황이 선출된 것은 시리아 출신이었던 그레고리오 3세(731년) 이후 1천282년만에 처음이다. 또한 미주 대륙에서는 가톨릭 교회 2천년 사상 첫 교황이 탄생했다.

새 교황은 교황 즉위명으로 프란체스코를 선택했다.

교황 선출은 전날 개막한 이번 콘클라베에서 5번째 투표만에 이뤄진 것이다.

교황 프란체스코 1세는 성 베드로 성당의 발코니에 나와 축복을 전하는 ‘우르비 엣 오르비(Urbi et Orbi 바티칸시와 전 세계에게)’에서 “좋은 저녁입니다”라고 말문을 연 뒤 “여러분의 환영에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새 교황은 전임 교황 베네딕토 16세를 위해 기도했다.

지구촌 12억 가톨릭 신자를 이끌게 될 그는 현재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성직 기간 대부분을 고국인 아르헨티나에서 교회를 돌보는 목자로서 활동했다.

앞서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모여든 수만 명의 신자들과 관광객들은 이날 저녁 콘클라베가 열린 시스티나 성당 굴뚝에서 교황 선출을 알리는 흰 연기가 피어오르자 환호를 질렀고, 이어 성당의 종소리가 울렸다.

다음은 지난달 11일 베네딕토 16세 교황이 자진 사임을 발표한 이후 새 교황 프란치스코 1세 선출까지의 주요 일지.

▲2013. 2. 11 = 교황 베네딕토 16세 사임 발표. 600년 만에 첫 자진 사임

▲2013. 2. 12 = 베네딕토 16세, 콘클라베 ‘엄정중립’ 선언

▲2013. 2. 25 = 베네딕토 16세, 콘클라베 조기 개최 허용

▲2013. 2. 26 = 베네딕토 16세 사임후 호칭 ‘명예교황’(emeritus pope) 확정

▲2013. 2. 27 = 베네딕토 16세 마지막 일반 알현식 거행

▲2013. 2. 28 = 베네딕토 16세 공식 사임. 옥새 ‘어부의 반지’(페스카트리오) 파기

▲2013. 3. 4 = 콘클라베 준비, 세계 추기경 회의 시작

▲2013. 3. 12 = 콘클라베 첫날, 교황 선출 무산

▲2013. 3. 13 =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 추기경 교황으로 선출

새 교황 프란체스코 1세는 누구?

제266대 교황으로 선출된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 추기경(76)은 세계에서 가톨릭 신자가 가장 많은 라틴아메리카에서도 가장 보수적으로 평가받는 아르헨티나 가톨릭 교회의 현대화를 이끈 대표적인 인물이다.

지난 2005년 콘클라베에서도 유력 후보로 꼽혔으나 베네딕토 16세에게 교황 자리를 내줬던 그는 8년 만에 소집된 회의에서 추기경단의 폭넓은 지지로 교황 자리에 올랐다.

사상 최초의 예수회(Jesuits) 출신 교황이자 미주 출신 첫 교황이라는 점에서 바티칸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가톨릭 수도회인 예수회는 1534년 창립 이후 교황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지만 그동안 교황을 배출하지 못했다.

평생을 기도와 고행을 통해 봉사하며 살아가는 생활을 실천해온 그는 대주교 직에 오른 뒤에도 운전기사를 따로 두지 않는 청빈한 생활로 잘 알려져 있다.

1936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이탈리아 출신 철도노동자 가정의 5남매 중 한 명으로 태어났다.

1958년 예수회에 입문해 수도사의 길을 걸었으며 산미겔 산호세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뒤 신학생들을 대상으로 철학과 문학을 가르쳤다.

30대 시절 수도사로서 탁월한 지도력을 인정받아 1970년대 후반까지 아르헨티나 지방을 돌며 사목 활동을 했으며, 1980년에는 산미겔 예수회 수도원의 원장으로 발탁됐다.

이후 독일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고국으로 돌아와 후학 양성에 힘썼다.

1998년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에 올랐으며 2001년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