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21(WED)

Follow Us

연방 하원 정보위원장 “북한 김정은체제 안정 의문”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17 17:01

비무장지대-서해 도발 경고

미국은 핵·미사일 선제공격을 위협하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안정에 대한 확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마이크 로저스(공화·미시간) 하원 정보위원장이 17일 밝혔다.

로저스 위원장은 이날 CNN에 출연, “28살의 북한 지도자가 (권력 기반의) 안정을 이룬 상태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에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미국은 그의 아버지(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해 더 잘 알았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물론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또 “김정은은 군부에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려고 애를 쓰고 있고, 군부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한 무력 과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이 겹쳐 일어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로저스 위원장은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핵 공격을 위협하는 것도 상당한 문제이지만 비무장지대(DMZ) 북쪽에서 군사적인 움직임이 있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또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계 곳곳에서 군인 숫자가 가장 많은 나라이며 우리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북한은 휴전선뿐만 아니라 몇년 전 포격을 가했던 일부 섬을 대상으로 한 도발을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저스 위원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능력에 대해 “그들은 물론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북한은 최근 3차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핵실험에 대한 추측이 많이 있었고, 중단해야 한다는 요구도 많았지만 북한은 결국 이를 강행했다”고 덧붙다.

그러나 밥 코커(공화·테네시) 상원 외교위원회 간사는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위협에 대해 “임박했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실제로 미국을 타격하는 데 필요한 (미사일) 운반 체계를 갖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