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미국 “B-52 한반도 인근 훈련 계속”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18 17:02

‘대북 메시지-한국 방어 의지’ 차원

미국 정부는 18일 한미 ‘키 리졸브’ 연습기간에 B-52 전략폭격기를 투입하는 데 대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특히 최근 한반도 긴장 상황을 감안해 앞으로 B-52 폭격기의 훈련비행을 계속하겠다고 밝혀 북한의 반발이 예상된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인근에서 B-52 폭격기가 훈련비행을 하는 것은 이달 들어 2번째라고 설명한 뒤 “이는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독수리 훈련’의 일환으로 이미 지난 8일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B-52 폭격기가 한차례 출격해 남한 상공을 비행했으며, 오는 19일 다시 출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늘을 나는 요새로 불리는 B-52 폭격기는 정밀 조준이 가능한 재래식 무기 또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면서 국방예산 감축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비슷한 비행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틀 대변인은 또 B-52 폭격기 비행이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이라면서도 “북한의 최근 위협에 대응해 우리가 확장된 억지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강화된 훈련 노력"이라며 "동맹국인 한국에 대해 확고한 (방어) 의지가 있다는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이밖에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선제공격 위협에 대해 “우리는 북한의 행동과 위협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한국을 방문 중인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부장관은 서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19일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지역에서 비행 훈련을 한다”고 공개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