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9°

2018.11.16(FRI)

Follow Us

‘1호 전투태세’ 북 “핵전쟁 안보리 통보”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26 17:03

한반도 긴장…미 “도발 위협 심각하다”

미국은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 등을 직접 공격할 수 있다는 북한의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조지 리틀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26일 밝혔다.

리틀 대변인은 “북한이 제기한 각종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북한은 평화를 해치는 위협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이날 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전략로켓(미사일) 군부대들과 장거리 포병 부대들을 포함한 모든 야전포병군 집단들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키게 된다”면서 즉각적인 전투태세 돌입을 발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극대화했다.

북한의 성명은 “우리를 겨냥한 미국의 핵전쟁 소동은 위험계선을 넘어 실전단계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3월 25일에도 미국은 아침 8시경 괌도 앤더슨공군기지에 전개돼 있는 핵전략폭격기 ‘B-52’ 편대를 남조선 지역 상공에 불시에 들이밀어 11시50분경부터는 공화국 북반부의 종심대상물들을 가상한 실전핵타격연습을 강도높게 벌렸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그러면서 “최고사령부는 지금 이 시각부터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도를 비롯한 태평양군작전지구안의 미제침략기지들과 남조선과 그 주변 지역의 모든 적대상물들을 타격하게 된 전략 로케트(미사일) 부대들과 장거리포병부대들을 포함한 모든 야전포병군집단들을 1호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키게 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 이날 외무성 성명을 통해 한반도에 핵전쟁 상황이 조성됐다는 점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통고한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외무성은 위임에 따라 미국과 남조선의 핵전쟁 도발책동으로 조선반도(한반도)에 일촉즉발의 핵전쟁 상황이 조성됐다는 것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공개통고한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다지고 다져온 선군의 위력을 총폭발시켜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수호하는 반미전면대결전의 최후단계에 진입한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이 같은 행위는 남한을 겨낭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실제 도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방부는 “북한의 야전 포병군 1호 전투근무태세는 북한의 가장 높은 수준의 전투준비태세로 보인다”면서 “현재 북한군의 도발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