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12.18(TUE)

북한, 한·미 상대 전면전 어렵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27 16:46

전문가 그룹 평가

전문가들은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상대로 전면전을 감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사진은 27일 경기도 포천에서 훈련 중인 한국 육군 K1 전차. [AP] <br>

전문가들은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상대로 전면전을 감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사진은 27일 경기도 포천에서 훈련 중인 한국 육군 K1 전차. [AP]

북한이 한국은 물론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 등에 대한 타격 운운하며 위협 수위를 최고조로 높이고 있는 가운데 군사 전문가들과 연구소, 언론들은 다양한 평가를 했다. 편차는 있지만 대체로 북한이 무력 도발을 한다 해도 어떤 경우든 전면전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쪽이다. 북한이 재래식 공격이든 핵 공격이든 극단적 도발을 감행하면 그것으로 김정은 정권은 종말을 고하게 될 것이란 이유에서다.

북한이 최근 핵개발에 성공하긴 했지만, 여전히 노후한 재래식 무기에 의존하고 있어 미국의 첨단 군사력에 상대가 안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한·미 양국 군이 대규모로 투입된 ‘독수리 훈련’이 내달 말 끝난 뒤 혹시 남북 국경에서의 국지적 충돌이나 여타 소규모 도발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견이 있다고 미 성조지가 27일 보도했다.

영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북한의 지난해 12월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 “북한이 미국 주변부를 타격할 수 있다는 점은 입증했지만, 핵탄두를 장착한 탄두미사일을 제대로 가동하려면 최소한 몇 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FP)는 이날 “샌디 위네펠드 합참 부의장은 지난해 4월 김일성 100회 생일을 기념한 군사 퍼레이드 때 처음 공개한 북한의 KN-08 이동식 미사일이 미 영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했지만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앤서니 코즈먼은 북한의 핵위협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과 관련 “너무 성급하게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지난 10년간 핵확산과 미사일 개발 등에 관한 우려가 컸지만 우릴 놀라게 한 것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