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09.19(WED)

Follow Us

‘불법 체류자 부모와 가족 분리 수용’ 트럼프 이민 정책 반대 시위 잇따라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9 07:51

최근 이민정책에서 더욱 강경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트럼프와 행정부에 반해 시민들이 주 청사 앞에 모였다. 300여명의 시민들은 트럼프가 실시한 불법 체류자 가족 분할 수용과 관련해 “인도주의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사람들을 괴롭히기 시작했다”고 항의 했다.

지역 언론들은 이번 시위가 가지는 특징과 관련해 “인권 단체 및 시민단체가 아니라 시민들 스스로가 목소리를 높이며 피켓을 들기 시작했다”며 누군가의 어머니와 아버지로서 주 청사 앞으로 사람들이 모인 것은 ‘드문 일’일라고 전했다.

시위에 나선 한 시민은 “DACA프로그램에 들어 있다. 무엇보다 DACA프로그램과 관련해 이민 정책의 의회 결정을 앞두고 트럼프가 시민들을 자극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 수 없다”며 부모와 자식을 갈라놓는 반 인륜적인 행위를 당장 멈출 것을 주장했다.

시위에 참석한 대부분의 시민들은 “불법체류가 옳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가족을 갈라놓는 것이 문제다”며 불법이민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이해 할 수는 있지만 정책 실행에 있어서 해서는 안 되는 최소한의 도덕적 양심이 작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는 지난 18일(월) 트위터를 이용해 “국경 남쪽에서 일어나고 있는 범죄를 본 사람이 있느냐”며 최악의 범죄자들이 입국 수단으로 아이들을 이용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말해 이민정책으로 미국 사회가 다시 한번 둘로 나눠질 것이라고 언론들을 예상했다.

김민석 기자

관련기사 이민법 표결 연기 공화당, 정족수 미확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