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공식환영식·만찬까지…김정은 국빈급 예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5 05:28

청와대 "손님 맞는 예 최선"
장소 한계로 일부 의전 제약
의장대 사열 가능성 관심사

중앙포토, 연합뉴스

중앙포토, 연합뉴스

청와대가 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 땅을 밟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국빈에 준하는 예우를 할 전망이다.

분단 이후 북한 최고지도자의 첫 방남이라는 상징성이 있는 데다 한반도 평화 정착의 중대한 전기가 될 이번 정상회담의 상대인 김 위원장에게 회담의 내용과는 별개로 손님을 맞는 예는 다하겠다는 뜻이다.

남북은 23일 정상회담을 위한 3차 의전·경호·보도 관련 실무회담에서 정상회담 당일인 27일 공식환영식과 환영 만찬을 열기로 하는 등 세부 일정에 합의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4일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을 국빈으로 예우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경호나 의전, 경비 부담, 숙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통상적인 '국빈예우'와는 다를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우리 정부는 최선을 다하고 정성을 들여서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국빈 자격으로 방남하는 것은 아니지만 남북이 합의한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국빈과 다름없는 대우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국빈 방문에는 공식환영식, 의장대 사열과 축하 예포, 국빈만찬 등 가장 높은 수준의 의전이 수반된다.

여기에 국빈이 이동할 때 붙는 사이드카나 거리에 걸리는 환영 깃발의 형태, 깃발이 걸리는 장소, 체재비나 차량 등과 관련한 별도의 기준도 마련돼 있다.

남북이 합의해 공개한 정상회담 일정 중 공식환영식과 환영 만찬이 들어있었던 만큼 김 위원장의 방남이 국빈 방문에 준할 것이라는 평가에는 큰 이견이 없다.

그러나 일반적인 국빈 방문 시 선보이는 의전을 이번 정상회담에서 모두 제공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일치기 회담인 만큼 별도의 숙소나 체재비를 제공할 필요가 없고 김 위원장이 오전부터 판문점에만 머무를 예정이어서 차량 등을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다면 정상외교에서 환영의 의미를 담은 의전인 의장대 사열 정도가 남는데 청와대는 의장대 사열이 진행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0년과 2007년 각각 방북 때 최고 수준의 예우를 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 전 대통령의 방북 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나와 영접했고 인민군 육·해·공군으로 구성된 의장대를 사열했다.

2007년에도 김정일 위원장은 환영식장인 평양 4·25문화회관 앞 광장에 먼저 도착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를 타고 온 노 전 대통령을 직접 맞았다. 2000년과 마찬가지로 의장대 사열도 이뤄졌다.

이 같은 전례에 비춰보면 공식환영식이 마련된 이상 김정은 위원장 역시 우리 군을 사열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그러나 남북의 특수관계를 고려했을 때 예포 발사나 양국의 국가 연주와 같은 의전은 생략할 확률이 높아 보인다. 지난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 때도 북측은 예포 발사와 양국 국기 게양 등의 의전은 생략했다.
남북정상회담장 전경. 라운드 테이블과 금강산 그림이 걸려있다. 김상선 기자

남북정상회담장 전경. 라운드 테이블과 금강산 그림이 걸려있다. 김상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