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신중한 워싱턴 백악관 "좋은일, 하지만 오직 시간이 말해줄 것"

김현기 기자
김현기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7 06: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남북합의문이 나온 지 1시간 여 후인 27일 오전 6시41분부터 트위터를 띄우며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의 분노의 날들(furious year)이 지나고 남과 북의 역사적 만남이 지금 이뤄지고 있다.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오직 시간이 말해 줄 것!"이란 트위터를 올렸다.

일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만족을 표시하면서도 북한이 합의 내용을 지켜나갈 것인지 경계심을 갖고 지켜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14분이 지난 뒤 다시 트위터를 통해 "한국전은 끝날 것이다! 미국 그리고 모든 위대한 국민들은 지금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자부심을 가져야만(should be very proud of)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에서 이른 아침에 이 같은 트윗을 연이어 띄운 것으로 미뤄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내용을 이른 새벽에 보고 받거나 TV 속보 등을 통해 줄곧 지켜봤던 것으로 추정된다.

찰스 암스트롱 컬럼비아대 교수는 "합의문은 우리가 생각할 수 있을 만큼의 만족한 결과라고 본다"며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란 점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혔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런 합의문에 북한은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판문점 선언-세계각국 해외언론 반응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