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8°

2018.11.15(THU)

Follow Us

VA 불체학생 법안소위 통과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03 19:16

서류미비 학생도 주내 학비 적용에 동조
하원 교육소위, 6대0 만장일치로 본회의 회부

버지니아 주내 불법체류 학생들이 대학에서 주내 학비를 내게 하는 ‘버지니아판 드림액트’ 법안 전망에 파란불이 들어왔다.

지난달 29일 열린 하원 교육소위원회는 알폰소 로페스(민주, 알렉산드리아) 의원의 법안을 동료 의원 톰 러스트(공화, 헌든)이 별도 제의한 유사 내용 법안과 합쳐 교육위 전체 모임에 심의를 부치기로 찬성 6, 반대 0의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상원에서도 아담 에빈(민주, 알렉산드리아) 의원이 유사 내용 법안을 제의하는 등 불체 학생들에게 혜택을 주려는 의회의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법안은 지난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행정명령으로 시행한 16세 이상 30세 이하 청장년층 자격자 중에서 버지니아에서 공사립 고등학교를 졸업하거나 졸업자격을 취득한 사람을 대상으로 했다. 이와 함께 본인이나 이들의 부모가 버지니아 소득세를 보고했어야 한다.

지난해 같은 내용의 법안이 소위원회에서 기각됐지만, 올해는 이를 통과한 만큼 전망이 밝은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는 특히 페어팩스, 레스톤 및 헌든의 상공회의소에서 법안을 지지하고 있고, 조지메이슨대학교와 북버지니아 커뮤니티 칼리지, 버지니아테크와 노폭 스테이트 대학교 등에서도 찬성하고 있다.

로페스 의원은 “이민자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고 이들은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라며 “의원들도 이들을 거의 매일 만나고 이들과 같은 공공시설을 이용하면서 마음이 점점 바뀌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12학년까지 버지니아에서 교육을 받은 학생들이 이후 불체자라는 이유로 학업과 제대로 된 일을 할 수 없다면 큰 손실”이라고 로페스 의원은 주장했다.

송훈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