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미국 정부 "북미 정상회담, 신중하고 빈틈없이 준비"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15 12:51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연합뉴스]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을 신중하고 빈틈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중국 측 도움이 있었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 등 구체적인 것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회담을 하기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지만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확정하고 준비하려면 당연히 의사소통이 충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 준비는 빈틈없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나는 초청을 받아들인 이후 최근 몇 주간 끊임없는 접촉이 있었다"면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이 동원되고 있다. 이 모든 지식은 신중하지만 빈틈없는 절차로 결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준비 과정에서 중국 측도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나는 초청을 수락한 이후 의사소통이 빠르게 계속됐다"면서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과의 외교에 대해 계속 우리에게 잘 알려주려고 노력하는 점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정확한 회담 장소와 날짜가 정해진 것은 아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경제에 혜택이 되고 진정한 자랑거리가 될 것이기 때문에 자국에서 회담이 열리길 원하는 나라가 많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아직 어디서 회담을 열지를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오는 17~19일 미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다. 의제는 북한 핵 위협에 집중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관계자는 전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동과 관련해서도 "볼턴은 한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매우 좋은 만남을 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