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청와대 "남북 정상 악수 장면, 전세계 생중계 하기로 결정"

연합뉴스
연합뉴스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18 13:11

靑관계자 "1차 회담 때 생중계 제안…오늘 회담서 북측이 흔쾌히 수용"
"생중계 합의만으로도 큰 틀의 합의 있었음을 알 수 있을 것"

아흐레 앞으로 다가온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첫 대면하는 장면이 전세계에 생중계된다.

남북은 18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의전·경호·보도' 부문 2차 실무회담을 개최하고 양 정상간 악수 순간 등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2차 실무회담에서 양측은 의전·경호·보도 부문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며 "역사적 남북회담에서 양 정상 간 첫 악수 순간부터 회담 주요 일정과 행보를 생방송으로 전 세계에 알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양국 정상의 회담 당일 동선 등 주요 사항은 합의에 이르지 못해, 남북은 의전·경호·보도 부문의 추가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생중계는 우리 측이 1차 실무회담 때 제안했고, 이번 회담에서 북측이 흔쾌히 수용했다"며 "생중계 합의만으로도 전체적으로 큰 틀의 합의가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실무회담 이후 열릴 것으로 예상했던 2차 고위급 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세부 협의를 더 해야 할 사안이 있어서 실무회담 또는 실무회담 격의 소통이 한 번 더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조만간 추가 실무회담을 한 후 고위급 회담이 개최될 것 같다"고 전했다.

정상회담 당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선을 비롯해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 등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할 수 없는 사안이며, 오늘 회담의 의제였는지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은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3시 15분까지 총 5시간 15분에 걸쳐 이뤄졌다. 회담시간은 5일 열린 1차 회담 때보다 1시간가량 길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이 길어진 이유에 대해 "의전 일정과 경호 계획을 세밀하게 협의해야 해서 시간이 걸렸다"며 "먼저 전체 회담을 하고 의전·경호·보도 분야별로 따로 회의한 후 다시 전체회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회담에 참석한 남북 대표단은 총 12명으로, 우리측에서는 김상균 국정원 2차장을 수석대표로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조한기 의전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신용욱 경호차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창선 수석대표, 김병호 대표, 김철규 대표, 마원춘 대표, 신원철 대표, 리현 대표, 로경철 대표가 회담에 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