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5(TUE)

Follow Us

13년만에 상·하원 합동회의 서는 이 대통령, 영어 아닌 한국말로 연설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10/11 18:04

내용 명확히 전달 위해…한·미 FTA 초점 둘듯

이명박 대통령은 우리 정상으로서는 13년 만에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한다.<본지 8일자 A-1참조>

지난 1998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1995년), 노태우 전 대통령(1989년), 이승만 전 대통령(1954년)이 국빈 또는 공식 방문을 계기로 양원 합동회의 연단에 섰다. 특히 이 대통령은 우리말로 30분간 연설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월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를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이 대통령이 영어로 프레젠테이션을 했지만, 이번에는 더욱 명확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우리말을 택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워싱턴 정가 초미의 관심사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효과에 대해 우리나라의 시각을 생생하게 알리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9일 “아름다운 한국말을 미국 사람에게 보여주는 의미가 있다”면서 “아울러 우리말로 하고 통역을 하면 더 의미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역대로 이승만·노태우·김대중 전 대통령은 영어로, 김영삼 전 대통령은 순차통역을 통해 국문으로 연설했다.

이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후 미국 의회에서 연설하는 6번째 외국 정상이 됐다. 앞서 영국과 독일, 멕시코, 호주, 이스라엘 정상이 차례로 상·하원 합동회의에 초대받았다.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국가 정상을 제외하고 독일은 독어로, 이스라엘은 영어로 연설했다.

이 대통령의 연설 주제는 역시 한·미 FTA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12일) 한미 FTA가 의회를 통과하고 워싱턴에서 가장 큰 관심사이기 때문에 주로 이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면서 “한미 FTA와 양국 동맹 관계의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미 FTA_ 미 의회 통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