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80.1°

2018.09.23(SUN)

Follow Us

"한·일 정상회담서 위안부 문제 거론…일본 정부 사과·배상 얻어내 달라"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10/11 18:07

정대위, 이명박 대통령에 공개 서한

워싱턴 정신대 문제 대책위원회(회장 김광자·이하 정대위)가 11일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맞춰 본지에 ‘이명박 대통령님께’라는 공개 서한을 게재해 눈길을 끈다.

정대위측은 이를 통해 19일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와 함께 일본군 위안부 공식 사과 문제를 반드시 논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대위는 “2007년 7월 미 연방의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결의안(HR121)이 통과된 것은 전국적으로 이뤄진 범동포적 풀뿌리 운동의 결과”라며 “그러나 미 연방의원들의 만장일치 지지를 받은 결의안이 지난 4년여간 일본정부의 무성의한 냉대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20만 어린 여성들을 위안부로 강제 희생시킨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것은 슬픈 사실”이라며 “이번 한인 정상회담시에 반드시 위안부 문제를 거론,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얻어내 희생자들의 인권회복과 피·가해자 양자의 정의 회복을 이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대위는 1992년 12월 워싱턴 한인교회에서 발족, 위안부라는 일본 정부의 반 인륜적 만행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을 전개해왔다. 1998년 6월 미 의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사진 전시회를 주관, 의원들의 관심을 주목시켰으며, 2007년에는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통과라는 쾌거를 이룩했다.

유승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