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성김 대사 제동 건 카일 의원…"대북협상 중단해야"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0/12 17:43

성 김 주한미국대사 내정자의 미국 의회 상원 인준에 제동을 걸고 있는 존 카일(공화·애리조나) 의원은 지난달 국무부에 서한을 보내 대북협상 중단을 촉구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CNN방송에 따르면 카일 의원은 지난달 13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재개 움직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이 서한에서 성 김 내정자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미북 양자회담, 대북 식량지원 중단 등을 촉구하면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서면자료로 정리해 보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국무부는 지난달 카일 의원에게 단호한 대북정책 의지를 담은 답변서를 보낸 데 이어 이명박 대통령의 국빈방문 이전에 성 김 내정자의 인준 절차가 마무리되도록 설명 기회를 달라고 의원실에 요구했으나 결국 무산됐다.

CNN은 외교가에서는 성 김 내정자의 인준 보류가 최근 행정부와 의회 사이의 악감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도 비공식적으로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제프리 베이더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공식적으로 발표된 이유가 없기 때문에 당파적인 이유에 의한 것이 분명하다”면서 “이는 국가의 안보이익과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실장도 “이 대통령이 국빈방문을 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이 처리되는 마당에 의회가 주한대사를 인준하지 않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비판했다.

성 김 내정자는 지난 7월 21일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서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아 여름 의회 휴회 시작전까지 인준절차가 마무리돼 이르면 8월중 서울에 부임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북강경파 카일 의원의 ‘보류’로 인해 인준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