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북, 실질적 변화 조짐 감지"…이명박 대통령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서 밝혀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10/12 17:48

"한·미·북 공조 필요…한미, 이젠 경제적 동맹"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워싱턴DC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워싱턴DC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북한 정세와 관련해 “우리는 실질적인 변화의 조짐을 감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 대통령은 이날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우리가 남북대화를 열 때 핵무기가 의제에 오르는 일이 없었다. 대화는 오로지 대북지원의 규모와 제공시기에 국한될 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의미 있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나의 정책은 비판받을 수 있다. 그것은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고 인내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며 “남북간 대화도 필요하지만 국제간 공조, 특히 한·미·북 3자가 (공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계속 설득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60년동안 군사적 동맹관계에 있는 한미 양국간 관계를 강화시킬 것”이라며 “이제는 경제적 동맹”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중국의 군사적 위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요사이 아시아 나라들이 영토 분규가 있기 때무에 그런 점에서 (중국을) 상당히 두려워 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이 중국이 부강하는데 있어 중국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도 유지해 나가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답했다.

또 한국과 미국의 대북 영향력 약화 우려에 대해서는 “외형상 보면 그렇게 보이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면서 “중국도 남북 문제에 있어서는 균형을 잡으려는 노력을 어느 정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핵을 포기시킨다는 문제는, 중국도 우리 생각과 큰 차이는 없다”며 “방법에 차이는 조금 있을지 모르지만 궁극적으로는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WP가 인터넷판 칼럼을 통해 이 대통령이 “아시아 국가들이 중국과 잘 지내기를 원하는 동시에 중국을 견제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들은 상당히 중국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완전한 오보’라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WP의 인터넷판 칼럼이 게재되자 곧바로 인터뷰 전문을 공개하면서 “대통령은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고, WP는 이 칼럼을 본지에 게재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WP가 대통령과의 실제 인터뷰 내용을 왜곡했다”면서 “WP에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명박 대통령 미국 방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