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81.7°

2018.09.21(FRI)

Follow Us

류현진, 애리조나전 로스터 탈락

[LA중앙일보] 발행 2017/10/06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10/05 20:52

디비전 시리즈 이후에는 PO 합류 가능성 남아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오늘(6일) 홈구장에서 막을 올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 시리즈 이후 로스터에 포함될 가능성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P]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오늘(6일) 홈구장에서 막을 올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 시리즈 이후 로스터에 포함될 가능성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P]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은 5일 'MLB-네트워크 라디오'와 가진 인터뷰에서 포스트시즌 4선발을 두고 류현진(30) 대신 알렉스 우드를 선택했다.

로버츠 감독은 '디비전 시리즈 4선발이 우드냐'는 질문에 "그렇다.류현진은 시뮬레이션 경기 상태를 보고 추후 발탁 여부를 결정하고 싶다. 또 올해 대단한 시즌을 보낸 우드의 성적도 인정해줘야 한다"고 대답했다.

류현진의 플레이오프 선발등판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상황에 따라 향후 합류할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하는 상황이다.

MLB닷컴의 다저스 담당기자인 켄 거닉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브록 스튜어트가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했으며 다르빗슈 유.알렉스 우드.마에다 겐타.페드로 바에스.조시 필즈도 이 과정을 거쳤다"고 전했다.

시뮬레이션은 경기 상황과 마찬가지로 타자와 야수, 주자를 세워두고 투구하는 실전 연습으로 다저스는 디비전 시리즈 25인 로스터를 발표했다.

이미 포스트시즌에서 류현진을 불펜으로 쓰지 않겠다고 공언한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을 로스터에 포함시키면 무조건 선발로 쓰는 셈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4선발 경쟁에서는 우드가 류현진을 앞선다.

3차전 선발인 다르빗슈 유와 함께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한 탓에 로버츠 감독의 낙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그렇지만 류현진의 플레이오프 불발이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다.

류현진에게 완전한 휴식을 주는 대신 실전 감각 유지를 위해 훈련 일정을 편성, 다음주 챔피언십 시리즈ㆍ월드시리즈에서의 막판 합류 가능성을 남겨두었다.

기존 선발진에서 뜻밖의 부상자가 나오거나 난조를 겪는 투수가 발생하면 역대 포스트시즌 3경기에서 1승(방어율 2.81)으로 호투한 류현진을 와일드카드로 활용할수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2017 -MLB 한국인 선수 중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