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8°

2018.09.22(SAT)

Follow Us

한국 정부, 동포 지원금 40억원 증액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31 18:59

재외동포재단에 630억 책정
한국학교·단체지원에 쓰일 듯

한국 정부가 재외동포 지원 예산을 7% 가까이 늘렸다.

31일(한국시간) 재외동포신문에 따르면 한국 외교부는 2019년 예산안에서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예산을 40억원 증액했다.

외교부 2019년도 예산안에서 재외동포재단 출연금은 전년 590억 원에서 630억원으로 6.7% 증가했다. 재외동포재단 예산은 해외 한국학교 지원금, 동포단체 사업 지원금, 차세대 모국방문 사업 등에 쓰인다.

또한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 예산도 전년보다 5.2% 증가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2019년 정책추진 주요 사업으로 재외국민 보호를 강조했다. 관련 예산은 112억원에서 117억원으로 늘었다.

이밖에 재외국민 영사서비스 지원 예산은 전년보다 4억(5.5%)이 늘어 74억원이 책정됐다. 전자여권 발급 및 서비스 개선 예산은 1.4% 증가해 1017억원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