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5°

2018.11.18(SUN)

Follow Us

15년 만에 남북 농구경기 열렸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5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04 20:25

남북 통일농구경기가 15년 만에 4일(한국시간)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렸다. 남북 선수를 섞어서 '평화'와 '번영' 팀을 이뤄 경기했다. 둘째 날에는 남(청팀)과 북(홍팀)으로 나눠 대결을 펼친다. 경기 도중 넘어진 남측 임영희 선수를 북측 박옥경 선수가 일으켜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통일농구경기가 15년 만에 4일(한국시간)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렸다. 남북 선수를 섞어서 '평화'와 '번영' 팀을 이뤄 경기했다. 둘째 날에는 남(청팀)과 북(홍팀)으로 나눠 대결을 펼친다. 경기 도중 넘어진 남측 임영희 선수를 북측 박옥경 선수가 일으켜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과 북의 농구 선수들이 다시 만났다. 4일(한국시간)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가 열렸다.

첫 날 혼합경기에서는 양측 선수를 합친 다음 '평화', '번영' 두 팀으로 나눠 치르는 방식이었다.

선수들은 오후 3시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공동 입장식을 했다. 하얀색 유니폼을 입은 여자 평화팀의 남북측 선수들이 두 명씩 짝을 이뤄 손을 잡고 코트로 들어섰고, 이어 여자 번영팀과 남자 평화·번영팀 순으로 입장했다.

경기 상황을 관중에 전달하는 장내 아나운서는 남측에서 온 박종민씨가 맡았다. 국내 프로농구의 베테랑 장내 아나운서인 박씨는 북측의 요청에 따라 방북단에 합류했다.

그는 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영어 농구 용어를 북측 기준으로 설명했다. 리바운드는 '판공 잡기', 퍼스널 파울은 '개별 선수 반칙' 트레블링 바이얼레이션은 '걷기 위반', 사이드라인은 '측선' 등이었다.

여자팀의 경우 북측 선수들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가 관심이었다. 남북체육당국이 다음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단일팀을 출전시키기로 결정하면서, 북측 선수 일부가 조만간 남측으로 내려와 합동훈련을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북측 선수 중에선 만 15세인 2m5㎝의 박진아가 눈에 띄었다.

평양공동취재단

관련기사 남북통일농구경기-탁구 단일팀 출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