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은퇴합니까?" 질문 들은 기성용, 대답은…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6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8/07/05 19:06

"부르면 응할 수 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기성용이 은퇴설과 관련해 "지금은, 아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기성용은 5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은퇴를 합니까?'라는 질문에 "앞으로 아시안컵이 남아있어서 지금 상당히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지난 10년 동안 해외에서 많이 왔다 갔다 하며 매우 힘들었다.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라며 "언제나 팬분들에게 100%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하다 보니 이제 제 몸도 많이 옛날보다는 조금 망가진 것이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이어 "공식적으로는 얘기하지 않았지만, 일단 이번 월드컵이 제 생각에는 마지막이 아니었을까 하는 얘기를 언론에 했다"라며 "이제 앞으로 아시안컵이라는 또 중요한 대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지금 상당히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체력적인 어려움을 강조했다.

그는 "축구선수로서 사실 어렸을 때부터 많은 경기를 뛰다 보니까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오는 게 사실이다"라며 "4년 뒤 과연 이 체력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을 때 내 욕심이 아니겠냐는 마음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이 저를 가장 괴롭히는 질문이고, 그래서 제가 대표팀에서 내 욕심을 위해 뛰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다만 "아시안컵 대표팀에 도움이 될는지가 가장 고민되는 부분이다. 그래도 부르면 응하겠다"라며 "당장 은퇴는 아닌 것으로 정리하자는 말에 "지금은 아직은 아닌"이라고 답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축구 프랑스 2회 우승-2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