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신체적 피해 없어도 정부 지원금 받는다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4 미주판 7면 기사입력 2018/08/23 17:12

뉴욕주 범죄 피해자 지원 확대
사건 현장 청소, 쉼터 비용 등

쿠오모 주지사 관련 법안 서명
관련 부처에 2000만불 예산

뉴욕주 범죄 피해자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 신체적 피해를 증명해야 받을 수 있었던 보상이 신체적 피해를 받지 않은 피해자들도 보상금을 받을 수 있도록 개정됐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2일 신체적으로 다치지 않은 범죄 피해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범죄 피해자 지원 확대 법안'에 서명했다. 내년 2월 중순부터 시행에 들어갈 이 법안에 따르면 신체적으로 다치지 않은 범죄자라도 범죄 현장 청소 및 처리와 가정폭력쉼터 등의 비용을 피해자서비스국(OVS)에 신청해 보상받을 수 있다.

현재 범죄 피해자들은 신체적 피해가 증명돼야만 지원 기금을 신청할 수 있고, 신체적 피해를 입지 않은 피해자들은 기본 의료비는 청구할 수 있지만 그 외 범죄현장 청소 등의 비용과 쉼터 이용 비용은 보상받지 못했다.

특히 이번 법안이 시행되면 신체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증오범죄나 가정폭력 피해자들이 보호받고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중요하다는 평가다.

쿠오모 주지사는 "새로운 법안은 뉴욕주의 범죄 피해자들을 보호하며 새로운 삶을 찾을 수 있게 도와준다"며 "뉴욕을 더욱 강하고 안전한 곳으로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캐시 호컬 뉴욕부지사는 "범죄 피해자들은 회복 기간동안 비용에 대해 부담받으면 안 된다"며 "새로운 법안은 증오범죄나 가정폭력 피해자들의 피해 보상금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크로닌 OVS국장도 "OVS는 피해자들을 최우선으로 한다. 우리는 그들을 지원하고 회복하기 위한 자원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범죄 피해자 지원의 일환으로 OVS는 2020년까지 2000만 달러의 예산을 추가로 받는다. 투입된 예산은 인력 확대와 서비스 지원에 사용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