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3.28(Sat)

“계속 살고 싶은 도시 만들겠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 시정연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0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2/06 21:40

지하실 거주 합법화·소상공인 지원 등
소기업 과징금 축소폭도 더 확대

6일 빌 드블라지오 시장이 시정연설 도중 화석연료 공장 신설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를 선보였다. [사진 뉴욕시장실]

6일 빌 드블라지오 시장이 시정연설 도중 화석연료 공장 신설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를 선보였다. [사진 뉴욕시장실]

빌 드블라지오 시장이 서민주택 공급 확대·소상공인 지원·기후변화 대응 등에 중점을 두고 “계속 살고 싶고,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6일 드블라지오 시장은 맨해튼의 자연사박물관에서 시정연설을 발표하면서 “높은 물가와 렌트 등을 감당할 수 없어 사랑하는 도시에서 더 이상 머무를 수 없을 것 같아 두려워하는 뉴요커들을 위해 지하실 거주 등을 합법화할 수 있도록 조닝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장은 조례가 개정되면 향후 10년간 서민아파트 1만 가구가 추가될 것을 예상했다.

또 너무 높은 금액의 보증금(security deposit)에 부담을 느끼는 주민들을 위해 렌트보증보험(renter security insurance)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외에 시장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시장은 “소상공인들은 뉴욕시의 필수적인 존재”라고 설명하며 경쟁 과열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이들 대상 과징금을 기존 40% 줄였던 것에서 감소폭 50%로 더 줄이겠다고 밝혔다. 시장은 이로 인해 상인들이 총 2600만 달러의 수혜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시장은 이외에 로컬비지니스에 5억 달러 규모의 연금펀드 투자, 건물주들에 공실세(Landlord Vacancy Tax) 부과 추진, 소상공인들을 위한 저금리 대출 및 무료 법률 지원 등의 청사진을 그렸다.

뉴욕시 교육과 관련, 드블라지오는 이날 지난 6년간 뉴욕시 공립교 졸업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온 것을 자랑하며 앞으로 조기교육에 중점을 둘 것이라 밝혔다. 시장은 무상 프리킨더가튼 프로그램 ‘3-K 포 올’(3-K for all) 확대, 다양성을 위해 2022년까지 신규 교사 1000명 추가 채용 등의 계획도 밝혔다.

또 시장은 2019년 발표한 그린에너지플랜을 통한 성취를 자축하고 앞으로도 더 푸른 뉴욕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주택용 솔라패널 확대 ▶2040년까지 모든 시정부 소속 차량 전기차량으로 전환 ▶2040년부터 화석연료 사용금지 및 화석연료 공장 추가 금지 등을 통해 최근 심각한 이슈로 떠오른 기후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 관계기사 6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