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3.29(Sun)

NYPD 2년차 경관, 권총 강도로 체포

최진석 기자
최진석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08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20/02/07 17:56

마스크 쓰고 범행하다 들통
시계·마리화나 든 가방 훔쳐

뉴욕시경(NYPD) 소속 현직 경관이 권총강도 혐의로 체포됐다.

NYPD는 6일 오후 7시49분쯤 브롱스의 한 아파트 건물에서 스키 마스크를 쓰고 방탄조끼를 입은 채 총을 겨눈 뒤 시계와 마리화나가 든 가방을 훔친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용의자는 이날 비번이었던 NYPD 경관 마이클 라티마(42)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남성 1명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현장에서 빠져나가 도주했으나 범행 전 마스크를 쓰는 모습을 본 주민이 이를 수상하게 여기고 신고해 즉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라티마 경관은 범행 후 마스크와 방탄조끼를 벗는 모습도 건물 감시카메라에 잡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NYPD 2년차인 라티마 경관은 경찰이 지급한 총을 범행에 사용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