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전자담배 폭발로 38세 남성 사망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1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5/16 20:43

플로리다 세인트피터스버그서
제조업체는 '스모크-E 마운틴"

플로리다주에서 한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로 사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AP통신이 탬파베이타임스를 인용해 16일 전했다.

전날 공개된 파이넬러스-패스코 부검 보고서는 지난 5일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서 숨진 38세 남성 톨매지 델리아의 사망 원인이 전자담배 폭발이라고 확인했다.

부검 보고서는 폭발로 전자담배 파편 두 개가 이 남성의 두개골로 들어갔으며 사망 원인은 발사체에 의한 머리 부상으로 판정했다.

당시 이 남성은 불타는 자택 침실에서 소방관들에게 발견됐으며 신체의 80%에 화상을 입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해당 전자담배는 '스모크-E 마운틴'(Smok-E Mountain)'이 제조한 것이다. 탬파베이타임스는 이 업체가 필리핀 세부에 있다고 전했다.

미 식품의약청(FDA)은 전자담배의 폭발 원인이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배터리 관련 문제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