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4.06(Mon)

뉴욕시 장애인 취업 장벽 너무 높다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0/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0/11 21:49

평균 연소득 20% 이상 적어
18세 이상 실업률 65% 달해
시 인구 11%, 빈곤율 34%

뉴욕시 장애인들은 일반인에 비해 연평균 소득이 20% 이상 낮으며 실업률도 상대적으로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 감사원이 10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뉴욕시에 사는 장애인 근로자 15만5000여 명의 평균 연소득은 3만2000달러로 집계됐다.

일반인의 연평균 소득은 4만 달러였다. 장애 풀타임 노동자의 연평균 소득은 4만8200달러였으며 전체 36%를 차지한 파트타임 장애 노동자의 연평균 소득은 1만4000달러에 그쳤다. 일반 근로자의 파트타임 비중은 27%다.

연방 센서스국이 2017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8세부터 64세 사이의 경제활동 연령대 뉴욕시 장애인 인구는 44만1000여 명이었다. 이 중 15만5000여 명만이 현재 일을 하고 있으며 2만6600여 명은 구직 활동을 하고 있는 등 이들 장애인들의 실업률은 65%에 달했다. 여기에 16세와 17세를 포함시키면 실업률은 79%로 껑충 뛰어오른다.

뉴욕시 장애인들은 직업을 갖고 소득이 있더라도 연방빈곤선을 넘어서지 못해 빈곤층으로 분류되는 비율도 높아 34%를 기록했다. 이는 미 전국 평균 26%보다도 크게 높았으며 뉴욕주 평균 40% 보다도 높은 수치다.

톰 디나폴리 감사원장은 "장애인들의 경우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하거나 불편한 이동수단 등으로 인해 일자리를 얻는 데 또 다른 장애를 겪게 된다"면서 "이들은 장애뿐 아니라 취업이라는 도전과도 싸워야 하는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시 5개 보로 장애인 인구는 93만100명으로 뉴욕시 인구의 11%를 차지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