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학교도 해킹 안전지대 아니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0/24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10/23 18:09

학생 개인정보 무더기 유출
가주·조지아 등 40곳 피해
보안 약해 해커 공격에 취약

전국적으로 학교의 컴퓨터 시스템이 해킹돼 학생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피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3일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올 들어 캘리포니아·조지아주 등지에서 학교 40곳 이상이 해킹 피해를 입었다. 이 같은 해킹 피해로 인해 학생의 이름·주소·소셜시큐리티번호·생년월일·의료기록 등 민감한 개인 정보들이 유출됐다.

학교의 경우 기업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해킹 공격에 취약하다. 해커들의 침입을 막기 위한 보안 설비 투자가 부족하기 때문. 하지만 해커들 입장에서는 학생들의 개인 정보를 빼내 외부에 판매할 경우 큰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어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이 급증하고 있다.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지난해 FBI 산하 인터넷 범죄 신고센터에 접수된 학교 관련 사이버 범죄는 2673건에 달했다. 이로 인한 재산 피해는 243만 달러로 2015년의 162만 달러에 비해 약 50% 증가했다.

실제 피해는 더 클 것으로 추산된다. FBI는 전체 피해 중 약 15%만 신고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e메일 등을 통해 랜섬웨어와 같은 악성코드를 퍼트려 이를 해결해주는 조건으로 돈을 챙기는 해커들도 있다. 해커들은 랜섬웨어 등을 퍼트려 컴퓨터 시스템을 마비시킨 뒤 이를 인질로 삼아 돈을 요구하기도 한다. 이 같은 해킹 공격으로 인해 캘리포니아주 LA밸리칼리지는 2만8000달러를 해커에게 지불하는 피해를 당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호리카운티스쿨은 1만 달러 피해를 입었다.

이와 관련,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은 사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바이러스 차단 프로그램을 항상 최신 업데이트하고 중요한 파일들은 백업하는 것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