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유권자 10명 중 6명…이민 감축 법안 지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1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8/09 17:32

미 유권자 중 60%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놓은 이민 축소 법안을 지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톰 코튼(아칸소).데이비드 퍼듀(조지아) 연방상원의원과 함께 입법을 추진 중인 이 법안은 이른바 '포인트 시스템'으로 이민 심사 과정에서 영어 구사, 기술.학위 보유, 나이 등에 따라 가산점을 주는 방식이다.

9일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에 의뢰해 유권자 1992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표본오차 ±2%)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가 영어 구사 등에 따라 점수를 주는 포인트 시스템을 지지했다.

특히 응답자의 62%는 '영어 구사 여부가 입국 허용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돼야 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58%는 영주권(그린카드) 취득자 수를 제한해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응답자 중 48%는 향후 10년간 영주권 발급 건수를 절반으로 감축하는 안에도 찬성했다.

응답자 중 45%는 미 시민권자가 가족 초청 형식을 빌려 제한 없이 가족의 연쇄 이주를 가능하게 한 현행 이민 제도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가족 결합 방식의 이민을 지지한다는 응답자 비중은 39%로 이보다 낮았다.

응답자 중 66%는 미국에 들어온 합법 이민자가 노동력과 재능 제공 면에서 미국 경제에 이득이 된다고 답해 합법 이민자의 경제적 효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응답자 20%는 '합법 이민자가 미국 경제에 짐이 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