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DACA 폐지하면 엄청난 손실"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3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8/30 19:26

중단 전망에 각계 반발 확산
맨해튼서 이민자 단체 집회
하버드 총장, 트럼프에 서한
정치·종교계도 지키기 총력

민권센터와 뉴욕이민자연맹을 비롯한 뉴욕시 일원 이민자 단체들이 30일 맨해튼 트럼프타워 앞에서 DACA 폐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벌이고 있다. [민권센터 제공]

민권센터와 뉴욕이민자연맹을 비롯한 뉴욕시 일원 이민자 단체들이 30일 맨해튼 트럼프타워 앞에서 DACA 폐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벌이고 있다. [민권센터 제공]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폐지가 유력한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민자 옹호 단체를 비롯해 학계·종교계·업계 등 각계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30일 맨해튼 트럼프타워 앞에서는 뉴욕이민자연맹과 민권센터 등 이민자 옹호 단체들이 지역 정치인들과 DACA 보호 행진을 전개했다.

이에 앞서 드루 길핀 파우스트 하버드대 총장은 지난 2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DACA 프로그램 유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그는 서한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프로그램을 폐지할 것이 유력하다는 잇따른 보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기 위해 펜을 잡았다"며 "DACA 프로그램을 현행대로 유지하고, 사안이 법원의 손에 넘어간다면 프로그램 보호를 위해 강력히 싸워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미 한 국가로서 불체 청년들을 위해 투자해왔다. DACA 프로그램을 폐지함으로써 이 학생들을 어두운 사회로 몰아넣는 것보다 학생들이 최고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는 것이 국가로서는 훨씬 더 이득"이라고 강조했다.

파우스트 총장은 오랜 기간 불체 청년 옹호가로 활동했으며,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인 지난해 11월에는 전국 100여 명의 대학 총장들과 DACA 보호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바 있다.

워싱턴DC 기반의 진보성향 싱크탱크 진보센터(CAP)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주도로 실리콘밸리 기업인들이 설립한 이민개혁을 위한 비영리 로비단체 'FWD.us'는 DACA 폐지 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29일 발표했다.

CAP와 FWD.us는 보고서에서 DACA 프로그램이 폐지되면 불체 청년에 대한 취업허가 혜택 종료로 월 평균 3만 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추산했다.

앞서 보수성향의 카토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DACA 폐지 후 수혜자 추방을 위해 연방정부가 지출해야 할 비용은 600억 달러, 향후 10년간 2800억 달러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 것이라고 분석된 바 있다.

정치인과 종교계 인사들도 DACA 보호를 위한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30일 뉴욕을 비롯한 전국 8명의 주지사와 5명의 주검찰총장, 130명의 시장, 230명의 주 상.하원의원, 종교계 대표, 판사.경찰 등 1850명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DACA 프로그램 폐지 결정을 재고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서한에서 "DACA 폐지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기업체들은 DACA 수혜 직원 대체 비용에 340억 달러를 추가 지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텍사스 등 전국 10개 주정부의 법정 소송을 막기 위해 DACA 폐지 결정을 발표해야 하는 마감 시한은 오는 9월 5일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DACA 폐지-80만명 추방 위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