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8.09(Sun)

트럼프 압박에 멕시코 정부 이민자 단속 강화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05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9/06/04 17:42

북상하는 캐러밴 소탕 작업
4월 이민자 추방 1만5000건
미국의 관세 부과 방침엔
"잠재적 보복조치도 검토"

3일 칠레 국적의 5개월 된 영아가 멕시코 국경도시인 타파출라 이민구치소에서 국경순찰대 대원에게 신분증 확인을 받고 있다. 현재 다수의 이민자들이 수용능력을 훨씬 초과한 이민구치소에서 난민 심사를 대기하고 있다. [AP]

3일 칠레 국적의 5개월 된 영아가 멕시코 국경도시인 타파출라 이민구치소에서 국경순찰대 대원에게 신분증 확인을 받고 있다. 현재 다수의 이민자들이 수용능력을 훨씬 초과한 이민구치소에서 난민 심사를 대기하고 있다. [AP]

멕시코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남미 불법 이민자 유입에 대한 압박으로 이민자 단속에 나섰다.

뉴욕타임스는 4일 멕시코 정부가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 유입이 중단되지 않으면 오는 10일부터 멕시코산 모든 제품에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응해 이민자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멕시코 정부가 과테말라와 인접한 국경 도시인 타파출라 등 도시에서 북상하는 캐러밴들을 소탕하고 길을 막는 등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이민국 요원들이 호텔 등 숙박시설에 침입해 이민자를 단속하며, 이민자들은 이들을 피하기 위해 지붕과 이웃집으로 달아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멕시코 남부 국경의 구금 및 추방 건수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정부는 지난 4월에만 1만5000명을 추방했다. 이는 지난 3월 추방된 9100명에 비해 약 64% 증가한 수다. 또, 5월에도 체포 및 추방 건수가 더욱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과 멕시코의 고위 관료들은 3일 장관급 대화를 진행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협상을 위해 고위급 외교 사절단인 그라시엘라 마르케스 경제장관을 파견,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과 관세와 불법 이민문제의 해결책 등을 논의했다.

로스 장관은 회동 후 관세와 무역협정의 다음 단계를 논의했다면서 "미국이 국경지대의 이민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돕도록 멕시코가 더 많은 것을 할 필요가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이 결렬돼도 미국으로선 잃을 것이 없다고 공세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멕시코가 좀 더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해석된다.

마르케스 장관은 멕시코에 부과한 관세가 미국의 50개 주에 영향을 미치고 양국의 가치사슬과 소비자, 무역 관련 일자리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외교적 노력이 결실을 보지 못할 경우 잠재적 보복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여러 요소를 고려하기 위해 전략적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빅토르 비야로보스 멕시코 농무부 장관과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관세 부과는 양국에 농업 분야에서 매달 1억1700만 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 대표단을 이끄는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장관은 5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 미국 남부 국경에서 체포된 이민자는 약 10만9000명으로, 이는 2007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