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8°

2018.09.18(TUE)

Follow Us

라면만큼 뜨거운 '생면' 인기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15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3/14 23:28

건강·맛 앞세운 '프리미엄 면'
우동·냉면·국수·짜장·짬뽕 등
세계 각국 '요리면' 등장 추세

한인마트에 다양한 '생면'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건강과 맛을 앞세운 프리미엄 면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 식품업계는 우동·냉면·짜장·짬뽕·쌀국수와 같은 생면.요리면 시장 공략에 나섰다. 생면.요리면은 일종의 가정 간편식으로 분류되는데 대표주자인 우동을 선두로 냉면·국수·소바·짜장·짬뽕에 이어 쌀국수·파스타·일본라멘까지 세계 각국의 면 요리 제품이 등장하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생면 시장에서는 우동과 냉면이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현재는 볶음면, 쌀국수, 칼국수, 파스타 등 품목이 확대되고 있다"며 "아직 일반 라면 매출에는 못 미치지만 생면 시장은 간편함과 건강을 찾는 식품 트렌드와 연계돼 앞으로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뉴욕.뉴저지 일원 한인마트에는 수십 종의 생면.요리면 브랜드가 입고돼 판매되는 중이다. 그 가운데서도 풀무원식품, CJ제일제당이 생면.요리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풀무원의 경우 '생가득' 브랜드를 앞세운 요리용 볶음면 '갈릭데리야끼우동'과 올해 첫 선을 보인 '김치우동'과 '베트남쌀국수'를 중심으로 시장 점유율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튀김.철판볶음우동, 멸치.바지락 칼국수, 북경직화짜장.직화짜장면, 직화짬뽕, 비빔생쫄면, 국물.순살떡볶이, 함흥냉면 등 다양한 생면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CJ식품도 우동을 중심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중이다. 주력 제품인 '가쓰오 우동' 시리즈를 필두로 최근 '화끈한 우동볶이'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 밖에도 누들의 '수타식' 우동·짬뽕·짜장면·김치칼국수, 잔치국수 등과 초립동이, 원홈의 '손수' 브랜드 제품 등이 경쟁에 참여하고 있다.

한 소비자는 "라면보다 조금 비싸긴 하지만 냉장된 생면 제품을 더 선호한다"며 "생면의 쫄깃함과 부드러움, 깊고 진한 국물 등 맛과 품질 면에서 상대적으로 더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