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09.18(TUE)

Follow Us

윌레츠포인트 재개발 실낱 희망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12/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12/18 15:42

시의회, 프로젝트 성사 지지
결의안, 법정 소견서 준비

재개발 후 윌레츠포인트의 변화를 보여주는 조감도.[뉴욕시경제개발공사 웹사이트 캡처]

재개발 후 윌레츠포인트의 변화를 보여주는 조감도.[뉴욕시경제개발공사 웹사이트 캡처]

법원 판결로 무산 위기에 놓였던 윌레츠포인트 재개발 프로젝트가 새로운 추진동력을 얻어 부활할 수 있을지 주목을 끌고 있다.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뉴욕시의회는 16일 재개발 사업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조만간 법원에 법정 소견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윌레츠포인트 재개발 사업은 마이클 블룸버그 전 시장이 지난 2007년 공식 발표와 함께 추진하기 시작한 3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주상복합단지 건설 사업이다. 프로젝트는 지난 6월 뉴욕주법원이 공원 부지에는 쇼핑몰을 지을 수 없다고 판결하면서 제동이 걸렸다. 이에 시공사인 '랄레이티트 컴퍼니'와 '스털링 에퀴티'는 항소를 제기했지만 뉴욕시정부가 항소를 포기하면서 프로젝트가 이대로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정부와는 별도로 시의회가 프로젝트를 지지하는 결의안과 함께 항소법원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법정 소견서를 제출하기로 하면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멜리사 마크-비베리토 시의장은 "시정부가 왜 프로젝트 성사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시의회는 이번 프로젝트를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빌 드블라지오 시장은 재개발 사업에 충분한 서민아파트 건립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하지 않고 있다. 그는 앞서 "뉴욕시는 더 많은 서민아파트가 신속히 공급되길 원한다"며 "프로젝트에 서민아파트 건축이 포함되길 바란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