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7°

2018.09.22(SAT)

Follow Us

맨해튼 주택 중간 매매가 100만불 돌파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12/30 경제 3면 기사입력 2015/12/30 00:46

신규 아파트 매물 상승 주도

4분기 맨해튼 주택의 중간 매매가가 처음으로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

2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4분기 맨해튼 중간 주택 매매가는 110만 달러로 3분기의 96만5000달러에서 13.5%가 증가했다. 또 평균 매매가격도 190만 달러로 3분기 167만 달러 대비 크게 올랐다.

콘도는 중간 매매가가 170만 달러 평균 매매가가 26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코압 중간 매매가는 2014년 4분기 71만5000달러에서 올 4분기 71만800달러로 오히려 가격이 소폭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지난 몇 년 간 공사 중이었던 고급 아파트들이 부동산 시장에 풀린 것이 이번 상승세를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부동산 시장의 침체로 2분기를 시작으로 외국계 바이어는 줄고 뉴욕 내 바이어들 또한 부동산 가격에 민감해진 가운데 중간 매매가가 여전히 상승세를 탄 데는 신규 고급 아파트들의 역할이 컸다는 것이다. 500만 달러 이상 규모의 거래가 67건 이상 이뤄지며 지난해 4분기 대비 신규 아파트 판매 매출이 80% 증가했다. 현재까지 총 58억 달러 규모의 신규 아파트 매매가 성사되면서 2015년은 2008년 이후 신규 개발 판매에서 최고 실적을 세운 해로 기록됐다.

신하영 인턴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