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9°

2018.11.14(WED)

Follow Us

뉴저지 전역 독버섯 중독 피해 급증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17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08/16 16:21

38건 보고돼…위급 환자 많아
"야생버섯 절대 섭취 말아야"

뉴저지주에서 독버섯 중독 사례가 급격히 늘어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레코드가 '뉴저지중독예방센터'의 자료를 인용,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현재까지 38명이 독버섯 중독 피해를 보고했다. 이 중 13명은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로 심각했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 2016년까지는 독버섯 중독 피해가 연간 10여 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부터 야생 독버섯을 먹고 건강을 해치는 사례가 급격히 늘고 있다.

센터에 따르면 올해에는 주 전역 15개 카운티에서 피해 사례가 접수됐고, 이 중에서는 생후 9개월 된 아기부터 70세 노인까지 다양했다. 지난해 7월에는 70대 한인 여성이 골프장에 있던 야생 독버섯을 먹고 사망하는 사건도 발생해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센터 측은 야생 버섯을 안전하다고 생각해 먹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아이들에게도 야생 버섯을 입에 넣지 않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식용버섯과 독버섯을 구별해내는 게 매우 어려운 데도 잘못된 속설만 믿고 먹었다가 건강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특히 "벌레가 먹은 버섯은 안전하다거나 색이 화려하면 독버섯이라는 속설은 잘못된 것"이라며 "식용버섯과 닮은 색깔이 수수한 버섯을 먹고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색깔에 연연해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독버섯을 먹은 경우 즉시 24시간 운영되는 핫라인(800-222-1222)으로 신고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