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3.9°

2018.11.17(SAT)

Follow Us

"위안부는 외교협상의 문제 아니다" "올바른 역사 전하는 건은 우리 의무"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1/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6/01/19 21:35

한인 단체들 블링큰 망언에 반발
국무부에 항의 서한 발송 등 추진

〈속보>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이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 미국 내 한인 단체들의 항의 활동 자제를 요구하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본지 1월 18일자 A-1면>

일본 NHK 방송은 18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블링큰 부장관이 한국과 일본이 합의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미주 한인 시민단체들의 항의 활동 움직임이 계속되는 것을 두고 "양국 정부가 합의한 내용과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는 블링큰 부장관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NHK는 블링큰 부장관이 "미국 내를 포함한 모든 이들에게 양국 합의를 지지하도록 요구하고 있고 합의 정신에 따라 행동하기 바란다"고 밝힌 것은 미국 내 위안부 기림비 등의 조형물을 계속 세우기로 입장을 밝힌 한인단체들에 대한 활동 자제를 요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미국 내 위안부 조형물 설치를 추진 중인 한인 단체들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소녀상 설치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지난 2007년 연방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 등을 이끈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는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이 바로 연방의회인데 어떻게 국무부 부장관이라는 사람이 일본에서 이러한 발언을 할 수 있는지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위안부 문제를 경제 협상이나 외교 협상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밖에 해석이 안 된다. 이번 사안에 대해 국무부에 서한을 보내는 것을 내부적으로 의논 중"이라고 말했다.

토니 아벨라(독립민주콘퍼런스.11선거구) 뉴욕주상원의원과 함께 블링큰 부장관 앞으로 발언 반대 의견서를 보내고 한국 외교부에도 대응 촉구 서한을 보낼 예정이라는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공동회장은 "위안부 합의와 관계 없이 미국 내에서 후세들에게 왜곡되지 않은 역사를 전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라며 "국무부 부장관이라도 자국의 역사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시민단체들을 규제할 권한은 없다"고 강조했다.

황주영 기자

hwang.jooyoung@koreadaily.com

관련기사 위안부 굴욕- 소녀상 기림비 교과서 독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