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2(SAT)

Follow Us

"시애틀 폐쇄예정 5개 중 4개교, 저소득^유색인종 많은 학교"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09/01/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01/09 10:40

"폐쇄대상 편향됐다" 비판 대두

시애틀 교육구가 적자예산을 상쇄하기위해 마련한 교육구내 학교 폐쇄안이 벌써 도마위에 올랐다.

건물을 없애겠다고 발표한 5개학교 중 4개교가 저소득층, 유색인종 학생들이 많이 재학중이기 때문이다.

폐쇄대상에 이름이 오른 TT마이너 초등학교 학부모 브린넨 포드씨는 7일 "교육감의 폐쇄대상을 살펴보면 인종차별적이고 계층을 분리하는 좋지못한 안건이라는 사실을 쉽게 알 수 있다"며 "법적대응을 하게 만드는 안건"이라고 비판했다. 브린넨씨는 "마리아 굳로-존슨 교육감은 좀 더 신중하고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연구해야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다른 학부모도 "적자예산이라는 무거운 짐을 힘없는 학생들에게 감당시키려 한다는 의혹이 짙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폐쇄에 관한 최종 투표권을 쥐고 있는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교육감의 안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한 교육위원은 "교육감의 폐쇄안은 이미 줄일만큼 줄인 것"이라며 "교육위원들의 생각과 비슷하다"고 말해 타협의 가능성이 많지 않음을 내비쳤다. 굳로-존슨 교육감은 또 "폐쇄대상은 9개에서 7개로, 7개에서 5개교로 줄어든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학교폐쇄에 대한 최종 결정은 29일 교육위원들의 투표로 이뤄지며 22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최종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다. 교육감의 폐쇄안이 최종 확정되면 새학기부터 1775명의 학생들이 새 학교로 전학해야 하며 시애틀 교육구는 5년간 1620만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