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11.14(WED)

Follow Us

워싱턴주 사립학교 들도 어려워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09/05/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09/05/27 12:32

내년 등록 학생수 15%까지 줄어
공립학교 들처럼 불경기 영향 받아

워싱턴주 공립학교들이 예산 삭감으로 인해 수백명의 교사들을 감원하고 프로그램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사립 학교들도 마찬가지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버렛 헤럴드지가 26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워싱턴주 사립학교들도 내년학기 등록이 최고 15%까지나 줄었다.

킹, 스노호미시 카운티 6개 캠퍼스에 2000명의 학생이 있는 시다 팍 크리스찬 학교의 경우 등록이 5%가 줄었다. 클린트 베렌드 교장은 보통 2월에 등록이 시작되면 일찍 등록을 하기위해 사람들이 새벽 4시부터 줄을 섰으나 올해는 한두명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 학교도 경비를 줄이기 위해 교사진들도 15년래 처음으로 연봉 인상이 없었다.

스노호미시 카운티 여러 사립 학교들은 내년 새 학기 등록이 크게 줄지는 않았으나 많은 학부모들이 등록금 마련의 어려움을 호소해 경비 지출을 줄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버렛에 있는 세인 메리 막달라 사립학교는 새 학년 등록 정원에 10명이 아직 미달이라고 말했다.

420명 학생이 있는 이 학교장인 조안 매코리 수녀는 " 우리도 시애틀과 에버렛 지역에 사는 보통 사람들이기 때문에 보잉 경기가 좋지 않으면 우리도 좋지 않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조심하면 우리도 조심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