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3(Mon)

한인 안마업소, 성매매 혐의 체포

한은희 기자
한은희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19 13:52

마리나 경찰 함정 수사

한인이 운영하는 안마시술소가 매춘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KSBW뉴스에 따르면 마리나 경찰은 지난 14일 함정 수사를 통해 성매매를 통해 호객 행위를 한 혐의로 안마시술소 주인인 최 영(57)씨를 체포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한 한인은 “마리나 시는 한국인 , 필리핀 사람 , 베트남 사람 등 다양한 인종들이 주류사회와 어울려 안전한 주거지역을 이루며 살아가고 있는 곳인데 이런 곳에서 성매매가 이뤄졌다는 것이 믿을 수 없다.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건강한 지역사회를 위해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씨가 체포된 이후 안마시술소는 건물주에 의해 폐쇄됐으며, 현재 마리나 시는 비즈니스 면허 정지를 위해 조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