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1°

2018.11.13(TUE)

Follow Us

북한 구호물품보내기 기금모금 펼친다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0/19 16:26

크로스선교회, 태풍피해지역인 함경북도에

19일 크로스선교회 오클랜드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월 태풍 피해를 입은 북한 함경북도 주민 돕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 윤상희 이사, 김경찬 부이사장,  이중직 총무이사,  박지원 코디네이터,  권준상 운영위원장,  죠이스 이 목사,  조금숙 선교사, 이재민 사무총장.<br>

19일 크로스선교회 오클랜드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월 태풍 피해를 입은 북한 함경북도 주민 돕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 윤상희 이사, 김경찬 부이사장, 이중직 총무이사, 박지원 코디네이터, 권준상 운영위원장, 죠이스 이 목사, 조금숙 선교사, 이재민 사무총장.

크로스선교회(이사장 최해근 목사) 가 지난 8월말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으로 큰 피해를 입은 함경북도 지역의 북한주민들을 돕기위해 구호물품 보내기 운동을 펼친다.

크로스선교회는 19일 오클랜드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홍수피해자들을 돕기위한 구호물품을 보내기 위해 기금모금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금모금은 올해 말까지 10만달러를 목표로 진행되며, 모아진 금액은 감기약, 지사제, 항생제 등 약품은 물론 겨울을 나기위한 담요와 라면 등을 구입해 패키지로 만들어 북한 주민들에게 지급된다.

구호물품 패키지는 1인가정 30달러, 3인가정 70달러, 5인가족 110달러로 나뉘어 꾸려지며 우선 11월말경 이재민 사무총장이 중국으로 넘어가 물품들을 구입해 북한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경찬 크로스선교회 부이사장은 “지난 여름 태풍으로 북한에서 큰 홍수피해가 발생했지만 아직까지 복구작업이 완료되지 않는 등 우리 동포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최근에는 전염병도 발생하고 추운 겨울철도 다가오고 있어 인도적인 차원에서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민 사무총장도 “일단 먼저 보낸 의료품들도 함경북도로 보내 도움이 되도록 조치를 취했다”며 “많은 한인들께서 어려운 우리동포들을 도와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크로스선교회에 따르면 지부가 있는 LA와 필라델피아 그리고 애틀란타에서도 모금을 시작했으며, 가능한 빠른시일내 피해자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8월말 제10호태풍 라이언록은 일본을 관통해 북한지역을 휩쓸었으며, 홍수와 강풍 등으로 함경북도 회령시, 문산군, 연사군, 청진, 김책시, 길주 등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으며 10여 명이 사망하고 주택 1만3000여 채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호물품 지원은 크로스선교회 오클랜드 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주소: 5235 Shattuck Ave. Oakland

문의: (510)985-1003, samosa@samf.net

관련기사 북한 수재민 돕기 한인사회 나섰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