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7°

2018.11.17(SAT)

Follow Us

인천공항내 제2 격납고 짓는다…아시아나항공, 31일 기공식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1/04/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1/03/31 20:32

2013년 완공 예정

오는 2013년 9월 완공 예정인 인천국제공항내 아시아나항공 제2 격납고의 조감도.<br><br>

오는 2013년 9월 완공 예정인 인천국제공항내 아시아나항공 제2 격납고의 조감도.

아시아나항공(대표 윤영두)이 인천공항에 제2 격납고를 완성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내 제1 격납고 옆에 지어질 제2 격납고는 대형 항공기와 소형항공기 등 항공기 3대가 동시 정비 가능한 2.5베이(Bay) 규모로 오는 2013년 완공 예정이다.

1베이는 보잉 747-87F 항공기와 같은 대형 항공기 1대를 수용, 정비할 수 있는 규모를 말하며, 2,5베이는 대형 항공기 2대와 중·소형 항공기 1대를 보유할 수 있는 크기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31일 제2 격납고 신축공사 기공식을 가졌으며 30개월 공사기간을 걸쳐 오는 2013년 9월1일 완공 예정이다.

대지면적 6만2060 제곱미터(1만2280평) 부지의 제2 격납고는 A380, 보잉747 등 대
형 항공기 2대와 중·소형 항공기 1대 등 최대 3대의 항공기를 동시에 입고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정비작업장, 엔진창고, 자동화 부품 창고, 작업실 등의 시설도 함께 마련된다.

1베이 규모의 제1 격납고와 함께 제2 격납고가 완성되면 아시아나 항공은 인천공항내 최대 규모의 정비시설을 갖추게 되며, 이로써 20년간 정비비용 3030억원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양정연 기자 jyang@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