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1°

2018.11.17(SAT)

Follow Us

[한국 10·26 재보선, 북가주 한인사회 반응] "변화와 개혁 계기되길 기대…정치 선진화 아직 멀었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1/10/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10/27 15:14

26일 오후 8시 서울역에서 선거관련 특집방송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발표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26일 오후 8시 서울역에서 선거관련 특집방송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발표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한국 정당 정치에 빅뱅을 몰고 온 서울 시장 선거 등 10·26 보궐 선거의 진행 과정과 결과에 대해 북가주 한인사회는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대부분 의외의 결과로 받아들이는가 하면 정직과 아이디어로 수도 서울을 좋은 방향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욱순 샌프란시스코지역 한인회장은 “무소속 후보 당선이라는 이례적인 결과이긴 하지만 뜻한 대로 잘 이끌어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변화와 개혁을 염원하는 국민들의 바람이 반영된 선거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호빈 실리콘밸리 한인회장은 “이번 선거도 역시 네거티브 공방 등으로 말과 탈이 많았지만 결과적으로 잘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사회적인 분위기나 여론의 흐름을 쫓아가는 선거가 아니라 유권자들이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성숙한 선거 문화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이수 평통 SF지역협의회장은 “정치인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민의를 제대로 읽었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의 의견과 뜻을 존중하고 청년실업, 계층간 갈등, 서민 복지 등에 귀를 기울이는 시정을 펼쳤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유학생 최혁진씨는 “한국에 있는 친구들의 SNS가 모두 투표 이야기와 사진들로 가득 차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며 “정치로부터 관심이 멀어진 젊은층들과 서민들이 앞으로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그들의 편에서 열심히 뛰는 시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이전투구의 모습을 보이며 서로를 비방하던 상황에 대해서는 한국 정치의 갈 길이 아직도 멀다는 반응도 나왔다.

헤이워드에 거주하는 이학철(62)씨는 “연일 언론 매체에 시장 선거 이야기가 크게 나오고, 서로의 약점을 들추는 모습을 보며 전국민의 편가름을 부추기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서로에 대한 비방 보다는 자신의 정책 홍보에 초점을 맞추는 미국 선거에 비추어볼때 한국의 정치 선진화는 요원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산호세의 박인환(51)씨는 “서로를 칭찬하며 그래도 내가 조금 더 낫다는 식으로 선거운동을 펼쳤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양정연 기자

관련기사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_전국 보궐 선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