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0.3°

2018.11.14(WED)

Follow Us

직장 의료보험 없어도 치과-약값 보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9 12:35

온주, 4인가족 연 7백불 혜택
소득상한 없이 적용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는 오는 6월 7일 실시되는 총선에서 재집권을 목표로한 선심용 예산안을 선보였다.

28일 자유당정부는 각종 복지 프로그램 확대및 신설을 핵심으로한 새 예산안을 주의회에 상정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직장 의료보험이 없는 근로자는 내년부터 처방약과 치과 치료비를 보조받는다.
한해 최대 지급액은 개인은 4백달러, 커플은 6백달러며 4인가족은 7백달러의 혜택을 받게된다.

특히 이번 보조 프로그램은 소득 상한 제한이 없어 일터에서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모든 근로자들이 해당된다.

또 올해 1월부터 25세 미만 연령층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는 처방약값 보조 프로그램(OHIP 플러스)를 내년 9월부터 65세 이상으로 확대 적용한다.
당뇨병과 천식 등 고질병에 따른 처방약품이 포함되며 정부는 한해 5억7천5백만달러의 비용이 들것으로 추산했다

OHIP 플러스는 현재 연 소득 2만3천달러 미만 가정의 어린이와 25세 미만을 대상으로 4천4백종의 처방 약품값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관련, 찰스 수사 재무장관은 “이번 확대 조치로 노년과 근로자 등을 포함해 주민 80%가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같은 프로그램들에 더해 앞으로 3년간에 걸쳐 모두 10억달러를 투입해 집을 소유하고 있는 노인을 대상으로 집 관리및 유지 비용으로 연 7백50달러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온주치과협회(ODA)측은 “치과치료비 보조 프로그램의 예산이 수요에 비해 크게 부족하다”며”연 1억2천1백만달러의 예산액을 크게 증액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당정부에 앞서 무료치과 프로그램을 내놓은 신민당은 “저소득층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기엔 부실하다”며”연 3만달러 미만 소득층을 모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