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1(Mon)

연방자유당 –보수당, 지지도 ‘막상막하’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09 07:13

34.1% 대 34.5% --- “10월 총선 치열한 접전 예상”

가장 최근 실시된 조사에서 집권 연방자유당과 제1야당인 보수당이 동률권의 지지도를 받아 이같은 추세가 오는 10월 총선까지 이어질 경우 양당 모두 독자적인 정권 수립이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

7일 여론 조사 전문 ‘메인스트릿 리서치’에 따르면 보수당은 34.5%의 지지도로 선두를 지켰으나 자유당은 34.1%로 오차범위 이내로 바짝 뒤쫒았다. 신민당과 녹색당은 11%의 같은 지지율을 보였고 퀘벡주 지역정당인 블록퀘벡당은 4.4%, 신생 극우보수정당인 국민의 당은 3.3%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7월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전국 유권자 2천4백6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플러스/마이너스 1.97% 선이다. 이번 조사에서 자유당은 지난 6월과 비교해 0.5% 하락했으며 보수당은 0.9% 상승했다, 이와관련, 조사 관계자는 “오름세와 내림세가 미미한 폭으로 사실상 백중세를 거듭하고 있다”며 “앞으로 큰 이변이 없는한 10월 총선에서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보수당이 의석수에서 간발의 차이로 자유당을 앞서 소수정부로 출범하거나 이와 반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역별로는 자유당은 전국 최대 표밭인 온타리오주에서 43.2%로 부수당(30.55)을 압도했다. 반면 알버타와 서부주 지역에서는 보수당이 50%의 지지도로 자유당을 크게 앞섰다.

대서양 연안주 지역에서는 자유당과 보수당 모두 36% 대 38% 선으로 근소한 차이를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18~35세 젊은층이 자유당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고 35~49세 장-중년층에서는 보수당이 약간 우세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