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5.31(Sun)

트뤼도 총리, 총선앞두고 악재 직면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6 07:10

연방윤리위원장 “뇌물 의혹 조사에 부당 압력”

오는 10월 연방총선에서 재집권을 노리고 있는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대형건설사가 연루된 스캔들 파장으로 악재에 직면했다. 이번 악재는 몬트리올 소재 건설사 ‘SNC-Lavalin’가 공사 수주 과정에서 뇌물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발단이 됐다. 이 회사는 지난 2001년부터 2011년까지 리비아로부터 공사를 따내기 위해 당시 독재자였던 모아마르 카다피에게 뇌물을 상납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와관련, 사법처벌 여부를 검토하던 조디 윌슨-레이비 볼드 법무장관은 이후 개각에서 한직으로 좌천되자 각료직을 사임하면서 “총리실이 압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사실 여부를 조사해온 연방윤리위원회의 마리오 디온 위원장은 1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트뤼도 총리가 부당하게 권력을 행사해 윤리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디온 위원장은 “트뤼도 총리가 당시 법무장관에게 기소를 취하하라고 압력을 가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트뤼도 총리는 “책임을 지고 보고서를 받아들이겠다”며 “그러나 일부 지적들에는 수긍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당시 이 회사가 사법처벌을 받을 경우 직원들의 일자리가 불안해 질 수 있어 법무장관에게 확인을 한 것뿐이지 압력을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어 “이 회사는 내 선거구에 자리잡고 있어 지역구 연방의원으로 직원들을 대신해 조사 진행여부를 문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이날 “경찰이 나서 트뤼도 총리와 측근들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앤드류 시어 보수당수는 “트뤼도 총리는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며“그렇지 않으면 오는 총선에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신민당측도 “이번 스캔들은 정경유착의 전형적인 사례”이라며 “권력을 이용해 당리당략에 몰두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성토했다.

한편 정치평론가들은 “이번 윤리위원장의 보고서는 트뤼도 총리에게는 충격적인 악재”이라며”그러나 10월 총선에 얼마만큰 여파를 미칠 지는 미지수”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