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9°

2018.11.18(SUN)

Follow Us

에어비앤비, 이젠 돈벌이 수단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9/23  0면 기사입력 2016/09/22 11:45

‘독채 렌트’가 대부분 차지

여행객들이 방이나 소파 등에서 민박하며 현지 생활을 체험해보기 위해 개발된 ‘숙박 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Airbnb)의 본래 의미가 퇴색돼 토론토에서는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진보성향의 씽크탱크인 캐나다 대안정책 센터(The 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는 지난해 토론토 에어비앤비의 호스트(임대주)의 13%는 한 사람이 여러 곳을 세놓으며 전체 예상 매출의 46%를 차지하는 등 상업화가 심각하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임대공간 중 64%가 콘도나 주택 등을 전체 임대공간으로 빌려주고 있었으며 특히 도심지역에 가깝거나 강변가와 같이 경치가 좋은 동네에 위치한 경우에는 리스트 중 83%가 독채로 제공되고 있었다. 관계자는 이와관련 “에어비앤비는 집주인과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며 식사도 같이해 현지 정보도 얻고 현지인들의 생활도 체험해볼 수 있는 것이 본래 취지”라며 “이런식의 독채 임대는 원래 목적과 다르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해 토론토에서 이들 호스트들은 일반적으로 연 4천 500불 이상 수입을 거뒀다”고 덧붙혔다.
특히 토론토에서의 에어비앤비 성장세는 괄목할 수준이다. 2013년 12월부터 2016년 7월 사이에 올라온 임대공간 수는 286% 폭증했으며 지난 7월에는 벤쿠버에 게재된 리스트의 두배 정도였다. 에어비앤비를 통한 토론토 평균 숙박일은 7.1일 정도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