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미시사가, 스카이 라인이 확 바뀐다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9/28  3면 기사입력 2016/09/27 12:12

대규모 복합형 콘도타운 건설
로저스 부동산개발사 발표

토론토 서부 미시사가 한복판에 내년 말부터 대규모 복합형 콘도 타운이 들어선다.
27일 로저스 부동산개발회사측은 남북으로 번햄드로프/-웹 드라이브와 동서로 컨페더레이션 파크웨이/그랜드 파크 드라이브 사이의 15에이커(약 3만평방미터) 빈터에 15억달러를 들여 4백30만평방 피트 규모의 콘도 타워 10동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 대지는 로저스 커뮤니케이션회사를 설립한 데드 로저스가 지난 1960년에 17만달러에 사들였다”며 “당초 송신탑 시설을 세울 계획이였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미시사가시당국이 내놓은 도심개발 계획인 다운타운 21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콘도 신축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회사측은 모두 6천채의 콘도 유닛을 지어 20만달러에서 75만달러선에 분양하며 내년 말또는 2018년 초쯤에 공사를 시작해 단계적으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곳은 온타리오주정부가 지원하는 13억달러 규모의 고속경전철 트랜짓이 지나가는 대중교통 요지로 콘도개발업체들이 주목해 왔다.
뉴욕소재 설계전문사인 쿠퍼 로버츤이 디자인을 맡았고 51층을 포함해 10개의 콘도 타워들이 각각 독특한 모습을 갖추게 된다.
도로와 마주한 1층엔 소매 업소들이 입점하고 주변에 주차장과 각종 편의시설이 함께 자리잡는다. 이와관련, 미시시가시당국은 “전국에서 6번째 큰 미시시가의 스카이 라인이 탈바꿈할 것”이라며 “쾌적한 주거지와 상업활동의 중심지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미시사가는 인구 72만여명으로 이민자-유색인종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토론토와 함께 캐나다의 상징적인 복합문화주의 도시를 갈수록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