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갤노트 7, 삼성폰으로 바꾸면 100불 ‘크레딧’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0/14 12:43

환불∙타사 제품 선택시 25달러

(전승훈 기자 hun@cktimes.net)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교환과 환불 규정에 대해 발표했다.

삼성전자 북미법인은 판매된 모든 노트7을 전량 회수조치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회수 조치는 노트7 단종을 결정한 데 이어 나온 것으로 국내에서도 전액 환불 또는 삼성제품이나 타회사 제품으로 교환이 모두 가능하다. 국내에 리콜을 통해 시중에 풀린 노트7은 약2만 2천대로 집계됐다.

▶삼성 스마트폰으로 교체 = 삼성전자는 고객의 타사로의 이탈을 최소화하기 위해 갤럭시노트7을 삼성의 다른 스마트폰으로 바꾸는 소비자에게 100달러를 크레딧 형태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최근 노트7을 교환하고 이미 25달러의 크레딧을 받았던 소비자에게는 75달러의 크레딧이 제공된다.

이번 삼성의 발화→리콜→신규 제품 교환→재발화→단종으로 이어진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삼성의 브랜드 이미지가 큰 타격을 입었고 또 고객들의 신뢰와 충성도를 잃어 고객 이탈현상이 심화할 수 있어서 업체가 이런 유인책을 내놓은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타사 제품 교환 혹은 환불 = 삼성은 타사 제품으로 교환하는 소비자에게는 위로금 명목으로 25달러 크레딧을 제공한다. 또한 전액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에게는 환불을 해주는 한편, 역시 위로금 명목으로 25달러 크레딧을 주기로 했다.

▶40% "삼성 원치 않는다" = 최근 리서치업체인 브랜딩브랜드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 삼성 고객의 40%가 삼성 스마트폰을 더 구입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나머지 60% 중에서도 정확히 어느 정도가 삼성폰을 선택할 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업계 반응 = 삼성 측은 고객, 소매업체, 이동통신사들이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준 데 대한 감사한 마음과 바로잡기 위한 모든 노력을 이행(committed)하는 차원에서 위로금 정책을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일단 이에 대한 반응은 호의적이다. 휴대폰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100달러 크레딧 제공이 기존 삼성 브랜드 사용자가 다른 업체로 옮겨가는 것을 막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한인 휴대폰 업계 관계자는"100달러는 적은 돈이 아닌 데다 안드로이드를 쓰던 사용자가 애플로의 변경에 약간의 거부감이 있어서 크레딧 조치는 유효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일부 소비자들은 제품을 교환하지 않고 계속 사용하겠다고 버티는 경우도 있으며 모든 위험을 감수할테니 노트7을 판매하라고 대리점 측에 요구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노트7이 현재 연방정부에 의해 리콜대상으로 분류돼 있는 만큼 사용을 중단하고 전원을 끈 후 교환이나 환불할 것을 강하게 권고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