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9.9°

2018.12.10(MON)

정책 자문에만 900만불 지출(?)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0/19 12:02

온주 보수당, 주정부에 연이은 공세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가 민심회복을 위해 잇따라 발표한 조세정책들에 대해 빈틈투성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패트릭 브라운 온주 보수당수는 최근 온주 정부가 발표한 저임금층을 위한 전기료인하조치와 관련 적철치 못한 부분에 무분별한 예산지출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지난 온주보궐선거에서 전통아성인 스카보로 루지 리버를 빼앗긴 자유당정부는 민심 회복을 위해 주판매세 8% 폐지와 교외 지역 거주자들에 대한 특별인하 등의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브라운 당수에 따르면 이번 전기료 인하조치에 배정된 2천250만불의 예산가운데 900만불이 전문가들과의 상담과정에 쓰였으며 250만불은 새 정책의 홍보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브라운 당수는 “저임금 가정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문가들에게 900만불을 지불했다는 것은 어불 성설”이라고 강도높은 비난의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글렌 티볼트 온주 에너지 장관은 초기 지출 금액은 전체 예산의 5%수준으로 적정한 수준이며 900만불의 상담비용 역시 연방 국세청(CRA)과의 공조 시스템 구축 마련을 위해 합당하게 사용됐다고 반박했다.
한편 2018년 온주 총선을 19개월 앞둔 상황에서 자유당정부는 전기료 인하와 데이케어 등 각종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이는 최근 벌어진 보궐선거에서 야당인 보수당에게 연이은 참패를 당한 자유당의 민심 수습책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이와 관련 보수당은 킹스턴 섬 인근 풍력단지 건설 취소 의혹 등과 이번 전기료 인하 조치 등과 관련 연이은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