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3°

2018.11.16(FRI)

Follow Us

‘입주 가정부 프로그램 폐지’ 논란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4/07/23  3면 기사입력 2014/07/23 11:05

보수당, “선거에 악영향”

연방 정부가 입주 가정부 프로그램(LCP)을 폐지할 경우 내년 총선의 당락에 크게 영향을 받을수 있다는 주장이 강력히 제기됐다.

21일 연방 보수당 지지자들을 포함한 다수의 정부 정책 비평가들은 “연방 정부가 국내에서 2년간 근무한 입주 가정부(Live-in caregiver)들에게 영주권을 부여하는 입주 가정부 프로그램(LCP)을 폐지할 경우 현재 급격히 증가추세중인 필리핀 출신 시민권자들에 의해 내년 치뤄질 선거가 큰영향을 받을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이슨 케니 연방 고용성 장관은 이와관련 “대부분의 입주 가정부들이 이미 국내에 정착중인 친인척들의 가정에 위장 취업해 영주권을 취득하는등 편법이 급증하고 있다”며 “현재 입주 가정부 프로그램은 ‘통제불능’상태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필리핀 인권협회인 가브리엘라 온타리오(Gabriela Ontaio)가 2년간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지난 5년간 국내 입국한 필리핀인 입주 가정부들의 61%가 취업알선 업체등을 통해 고용되고 있으며 27%는 혈연관계가 없는 고용주들에 의해 직접 고용되고 있어 정부의 주장과는 이견을 보이고 있는것으로 드러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